닫기

RPM9

자동차
HOME > 자동차 > 기획/종합 > 르포

비테스코 “내년부터 현대차·기아에 차세대 전동화 시스템 공급”

발행일 : 2023-11-23 17:34:30
비테스코 테크놀로지스 코리아 김준석 대표 <비테스코 테크놀로지스 코리아 김준석 대표>

첨단 구동 시스템 및 전동화 솔루션을 제공하는 글로벌 선도 기업 비테스코 테크놀로지스(Vitesco Technologies)가 최근에 준공한 차세대 전동화 구동 시스템 EMR4 생산 공장과 업계 최초의 오토스토어를 공개하고, 자동차 시장을 이끌 미래 모빌리티 기업으로 거듭난다는 비전을 밝혔다.

비테스코 테크놀로지스는 전동화, 하이브리드 및 내연기관을 아우르는 지능적 시스템 솔루션과 제품을 통해 더욱 깨끗하고 효율적이며 경제적인 모빌리티 환경을 만들고 있다. 주요 제품으로 전동화 구동 시스템, 전자제어 시스템, 센서 및 액추에이터와 배기가스 후처리 솔루션 등이 있다. 48V 시스템, 하이브리드, 순수 전기차, 그리고 수소 기반의 전기차 영역에 이르는 광범위한 포트폴리오를 보유한 전 세계 몇 안 되는 기술 기업이다. 콘티넨탈이 뿌리이며, 비테스코라는 이름으로 분사됐다.

최신 기술의 집약체인 EMR4 공장은 그룹의 전동화 전략을 한층 가속화하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성장 동력이 될 전망이다.

스테이터 조립 라인 <스테이터 조립 라인>

지난 16일 준공한 공장은 차세대 통합 구동 시스템 EMR4의 첫 번째 본격적인 생산설비다. 신규 공장은 EMR4 생산설비와 자동화 창고인 오토스토어로 구성되어 있다.

EMR4 라인 2800㎡와 오토스토어 및 각종 부대 시설을 합한 공장 증축 총면적은 약 4390㎡다. 비테스코 테크놀로지스는 공장의 건물 확장과 시설 확충에 약 1200억원(8000만 유로) 이상을 투자했다.

EMR4 공장은 1개의 고도로 자동화된 라인(로봇 및 자동 컨베이어 시스템)과 5개의 서브 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전체 라인은 로터(Rotor), 스테이터(Stator), 인버터(Inverter), 최종 조립, EOL(End of Line) 테스트 순으로 구성되어 있다.

신규 공장에서는 모터와 인버터가 생산될 예정이다. 새로운 공정 설비의 약 3분의 1은 고정자 생산(Hair Pin Stator Line)에, 다른 3분의 1은 로터와 인버터 생산에, 나머지 3분의 1은 통합형 구동 시스템 조립 및 성능 시험에 할당된다.

EMR4 <EMR4>

내년부터 본격 양산이 시작될 예정으로 새 라인은 연간 20만 대 이상의 EMR4 유닛 생산 능력을 갖출 전망이다. 새 생산설비에서 생산되는 초기 제품은 6개월간 시험 기간을 거친 뒤 2024년부터 현대자동차그룹의 글로벌 B/C세그먼트 전기차에 적용 예정이다.

비테스코 테크놀로지스가 국내 동종 업계 최초로 선보인 자동화 창고 오토스토어는 13개의 로봇과 5830개의 상품 보관 박스(스토리지 빈)로 구성돼 있다. 타 업계에서 사용하는 일반적인 오토스토어 스토리지 빈 높이가 통상 330㎜인 데 반해, 최초로 425㎜를 적용했다. 정전기 방지 기능(ESD Protection)을 적용한 것도 첫 사례다.

오토스토어는 사람이 이동할 공간이 필요 없으므로, 창고에 더 많은 저장 공간을 확보할 수 있는 것뿐 아니라 시간 효율성 측면에서도 진일보한 물류 능력을 갖췄다. 사람이 직접 옮기는 것보다 동일 면적 대비 보관 효율성은 네 배, 작업 처리량은 두 배 높다.

비테스코 테크놀로지스 코리아 CEO 김준석 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급변하고 있는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 최신 기술 집약체 EMR4가 새로운 전환점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최첨단 설비에서 최고 품질의 제품을 생산해 그룹의 전동화 전략을 선도하고, 새로운 가치 창출을 위한 성장 동력으로 삼겠다”라고 말했다.

김 대표에 따르면, 비테스코는 현재 수주 잔액 약 81조9000억원을 기록하고 있으며, 전체 잔액 중 46%가 전동화 관련 부품이다. 이는 회사 측 목표액의 90% 수준이다.

차세대 전동화 구동 시스템 생산 공장은 비테스코 테크놀로지스 그룹 차원에서도 의미가 크다. 지난 16일 열린 준공식에는 비테스코 테크놀로지스 그룹 경영이사회 위원이자 전동화 사업 부문 총괄 토마스 슈티알레(Thomas Stierle) 사장과 오퍼레이션 총괄 한스 위르겐 브라운(Hans-Jurgen Braun) 사장 등 본사 관계자들이 직접 참석해 힘을 실었다.

토마스 슈티알레 사장은 준공식에서 “한국은 전동화에 있어서 중요하면서도 성장성 높은 시장인데, 한국의 전동화 전환에 적극적인 역할을 하게 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비테스코는 4세대인 EMR4에 이어 5세대 시스템도 개발 중이다. 비테스코 관계자는 “5세대 모델은 자석을 쓰지 않는 첨단 시스템으로 개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임의택 기자 ferrari5@rpm9.com

최신포토뉴스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