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RPM9

정치·경제·사회
HOME > 정치·경제·사회 > 금융

KB손해보험, 'KB 실버암 간편건강보험 Plus' 출시

60세 이상 실버 고객 대상…당뇨·고혈압 고령자 위한 암보험
진단부터 치료까지 암 치료 여정별 맞춤 보장 탑재

발행일 : 2023-10-04 13:48:40
사진=KB손해보험. <사진=KB손해보험.>

KB손해보험은 4일 실버 고객들을 대상으로 당뇨와 고혈압 등 만성질환이 있어도 가입 가능한 'KB 실버암 간편건강보험 Plus'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통계청이 발표한 '2023 고령자 통계'에 따르면 65세 이상 고령인구는 950만 명에 육박한다. 또 2025년에는 65세 이상 고령인구 비중이 전체 인구의 20%가 넘는 초고령 사회로 진입할 것으로 전망된다.

60세 이상 고령인구 중 당뇨나 고혈압을 가진 만성질환자는 60% 이상으로 인구 고령화에 따른 유병자 인구도 빠르게 늘어나고 있으며, 65세 이상 고령자 사망원인 1위는 암(10만 명당 783.9명)이 차지했다. 이는 전체 인구 사망률과 비교해 약 4.8배 가량 높은 수치다.

이처럼 고령인구 증가에 따라 병력이 있어도 가입 가능한 고령자 전용 보험상품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고 있고, 특히 암 보장에 대한 가입 니즈가 높다.

KB손해보험은 60세 이상 실버 고객을 대상으로 암 진단부터 치료에 이르기까지 암 치료 여정별 맞춤 보장이 탑재된 신상품 'KB 실버암 간편건강보험 Plus'를 출시했다.

이 상품은 당뇨나 고혈압, 고지혈증이 있는 만성질환 고객도 가입할 수 있는 유병자 암보험으로, 10·15·20년 만기를 선택해 60세부터 90세까지 가입할 수 있으며, 최고 100세까지 보장된다.

'KB 실버암 간편건강보험 Plus'는 암을 9개 부위별로 세분화해 암 진단비를 최대 9번까지 지급받을 수 있는 '통합 암 진단비'가 탑재됐다.

기존 암 진단비는 암이 발생하면 보험금이 지급되고 해당 보장이 소멸됐다. 하지만 이 상품은 보험금이 지급된 해당 암에 대해서만 보장이 소멸되고, 나머지 부위의 원발암(암이 처음 발생한 기관의 암)은 보험 만기까지 계속해서 보장받을 수 있다.

이 밖에 전이암 진단비 및 재진단암 진단비, 항암방사선치료비, 항암약물치료비, 표적항암치료비, 카티(CAR-T)항암약물치료비(연간 1회 한) 등 암 진단부터 치료에 이르기까지 암 치료 여정별 맞춤 보장이 탑재됐다.

KB손해보험 장기상품본부장 신덕만 상무는 “KB손해보험이 새롭게 출시한 'KB 실버암 간편건강보험 Plus'는 기존 유병자보험 대비 10~20% 저렴해 만성질환을 앓고 있는 실버 고객들이 합리적인 보험료로 암관련 보장을 가입할 수 있다”며 “'암'만큼은 KB손해보험이 책임지겠다는 목표로 고객에게 필요한 암보험 상품 개발을 지속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원 기자 sllep@rpm9.com

최신포토뉴스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