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RPM9

자동차
HOME > 자동차 > 신차소식

기아, ‘더 레이 EV’ 사전 계약 시작

발행일 : 2023-08-27 23:05:25
기아, ‘더 레이 EV’ 사전 계약 시작

기아가 지난해 출시한 ‘더 뉴 기아 레이(이하 레이)’의 전기차 모델 ‘더 기아 레이 EV(이하 레이 EV)’의 사전 계약을 시작했다.

레이 EV는 레이의 디자인을 기반으로 14인치 알로이 휠과 깨끗한 면 중앙에 육각형 충전구를 적용한 전면부 센터 가니시(중앙부 장식) 등 EV 전용 디자인 요소를 적용했다.

실내는 10.25인치 슈퍼비전 클러스터와 시동 버튼이 통합된 칼럼 타입 전자식 변속 레버로 미래지향적 이미지를 강화했다. 레이의 시동 버튼과 변속 레버가 있던 센터페시아는 수평형의 공조 스위치 및 디스플레이와 수납공간으로 새롭게 꾸몄다.

레이 EV는 신규 색상 스모크 블루 등 총 6종의 외장 색상과 라이트 그레이, 블랙 등 2종의 내장 색상으로 운영된다.

레이 EV는 35.2㎾h 리튬인산철(LFP) 배터리를 탑재하고 배터리 전방 언더커버 적용으로 공기역학 성능을 개선해 복합 205㎞ㆍ도심 233㎞의 1회 충전 주행거리를 확보했으며 14인치 타이어 기준 5.1㎞/㎾h의 복합전비를 달성했다.

기아, ‘더 레이 EV’ 사전 계약 시작

150㎾급 급속 충전기로 40분 충전 시 배터리 용량 10%에서 80%까지 충전할 수 있으며 7㎾급 완속 충전기로 충전 시 6시간 만에 배터리 용량 10%에서 100%까지 충전할 수 있다.

레이 EV의 구동 모터는 최고출력 64.3㎾(약 87마력)와 최대토크 147Nm를 발휘한다.

레이 EV는 가솔린 모델의 최고출력 76마력(약 55.9㎾) 및 최대토크 9.7㎏fㆍm(약 95.1Nm)보다 각각 약 15%와 55%가 향상돼, 더 나은 가속성능과 안정적인 주행성능뿐 아니라 EV 전용 저소음 타이어 적용으로 정숙성까지 확보했다.

그뿐만 아니라 경형 차급 국내 최초로 전자브레이크와 전자식 주차브레이크(EPB)를 적용해 자연스럽고 부드러운 제동감을 구현하고 주차 편의성을 높였다. 특히 도심 엔트리 EV를 지향하는 레이 EV는 정체 구간이 많은 시내 주행 시 활용도가 높은 ‘오토 홀드’ 기능과 전기차에 특화된 회생제동으로 도심 주행에 최적화된 제동 성능을 갖췄다.

기아는 레이 EV에 모든 좌석을 접는 ‘풀 플랫’ 기능과 주행을 하지 않을 때 공조, 오디오 등 전기장치를 장기간 사용 가능한 전기차 전용 ‘유틸리티 모드’를 적용해 주행 전ㆍ후 업무나 휴식 등 다양한 상황에서 차량을 활용할 수 있게 해준다.

또한 차로 유지 보조,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 등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을 적용해 고객의 안전한 운전을 돕는다.

레이 EV의 트림별 가격은 4인승 승용 ▲라이트 2775만원 ▲에어 2955만원, 2인승 밴 ▲라이트 2745만원 ▲에어 2795만원, 1인승 밴 ▲라이트 2735만원 ▲에어 2780만원이다.

한편 기아는 레이 EV 고객의 부담을 낮춰줄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기아는 레이 EV의 구동 모터 등 전기차 전용 부품 보증을 10년/16만㎞ 제공하며, 고전압 배터리 보증에 대해서는 레이 EV를 최초 구매한 개인 고객에게는 10년/20만㎞, 그 외 고객은 10년/16만㎞ 등 기아의 다른 전용 전기차와 비슷한 수준의 보증 기간을 제공한다.

또 9월과 10월 중 레이 EV를 출고하는 개인, 개인사업자, 일반법인고객 300명을 대상으로 기아 카앤라이프몰에서 판매하는 비상용 완속 충전 케이블(220V ICCB) 할인 쿠폰을 제공한다.

기아 관계자는 “레이 EV는 합리적인 가격대를 기반으로 도심 주행에 최적화된 도심 엔트리 EV로서 전동화 흐름을 더욱 가속할 촉매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기아는 국내 전기차 시장에서 레이 EV를 포함해 니로플러스, 니로EV, EV6, EV9 등 가장 빠른 속도로 차급별 전동화 라인업을 완성해 고객에게 다양한 선택권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임의택 기자 (ferrari5@rpm9.com)

최신포토뉴스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