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RPM9

자동차
HOME > 자동차 > 부품/용품

현대모비스, 대학생 아이디어 톤 대회 통해 ESG 솔루션 발굴

발행일 : 2023-08-08 17:33:18
현대모비스, 대학생 아이디어 톤 대회 통해 ESG 솔루션 발굴

“램프와 초음파 센서 등 자동차 폐자원을 이용한 스마트 건널목 구축”
“학교 내 사각지대 반사경 설치로 교통안전 습관 기르는 안전 눈 맞춤 캠페인”
“현대모비스 폐부품을 활용한 해양 쓰레기 수거 로봇 개발 및 자원 재순환”
“구도심 혹은 경사로 지역 거주 노인을 위한 공유 지팡이 비치 및 쉼터 구축”


대학생들이 ‘모빌리티 솔루션 프로바이더(제공자)’ 현대모비스와 함께 색다른 ESG 솔루션을 쏟아냈다. 단순히 아이디어 제안에 그치지 않고 기술력과 경제성뿐 아니라 사회적 효과와 지속가능성까지 치열하게 따져 실현 가능성을 구체화했다.

현대모비스는 대학생과 취업준비생을 대상으로 ‘2023 현대모비스 ESG 아이디어 톤’ 대회를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아이디어 톤은 ‘아이디어+마라톤’의 합성어로, 주어진 시간 동안 창의적 아이디어나 사업 모델 등을 발표하는 경진대회다. 현대모비스의 ESG 경영에 대한 진정성을 알리고, ESG 관련 참여형 프로그램을 통해 대학생들에게 취업에 필요한 포트폴리오를 제공하고자 기획됐다.

전국에서 선발된 대학생 60명은 지난달 14일 사전 워크숍을 시작으로 3주 동안 10개 팀으로 나눠 팀별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주제는 ‘현대모비스가 탄소 저감을 실행하기 위한 자원 재순환 방안’(환경 분야)과 ‘현대모비스 사업 특색을 활용한 중장기 대표 사회공헌 프로그램 제안 및 확산 방안(사회공헌 분야’) 두 가지로 제시됐다. 참가자들은 각 조에 1명씩 배정된 현업 멘토들의 도움을 받아 저마다 참신한 아이디어를 프로그램 혹은 제품으로 구현할 방안을 모색했다.

현대모비스, 대학생 아이디어 톤 대회 통해 ESG 솔루션 발굴

경기 화성 롤링힐스에서 1박 2일 동안 열린 본 대회 첫날, 각 팀은 그간 준비한 솔루션 기획안을 기반으로 임직원 멘토링이 어우러진 아이디어 톤과 발표 준비를 진행했다. 둘째 날에는 완성된 발표 자료를 토대로 아이디어 스피치와 열띤 질의응답을 펼쳤다. 심사위원과 멘토 평가를 통해 최종 평가와 시상이 이뤄졌다.

환경 분야에서는 ‘현대모비스 폐부품 활용 스마트 건널목 구축’이 대상을 받았다. LED 램프와 센서 재활용으로 예산을 절감해 건널목 바닥 신호등 설치를 활성화하는 동시에 플라스틱 재순환 효과를 노린 아이디어다. 탄소 저감 등 자원 재순환과 보행자 안정성 확보를 함께 추구한 현실적 구상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사회공헌 분야 대상은 시청각 센서를 활용해 생활 속에서 아이들의 교통안전 의식을 높이는 ‘안전 눈 맞춤 캠페인’이 차지했다. 초등학생들이 학교 복도 사각지대에 설치된 반사경을 확인하는 습관을 길러, 도로 보행 시에도 반사경을 통해 교통사고를 예방할 수 있게 유도하는 생활 밀착형 아이디어가 돋보였다.

사회 분야 대상을 수상한 ‘6캔두잇’ 조장 최승원(25) 씨는 “현대모비스 ESG 아이디어 톤에서 좋은 팀원들과 멘토님을 만나 대상까지 받게 됐다”라며 “2주간 팀원들과 매일 같이 팀플레이를 하며 노력한 보상을 받게 돼 뜻깊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성황리에 마무리된 ESG 아이디어 톤 대회는 현대모비스의 6대 사회공헌 프로그램 중 하나인 드림무브(DREAM MOVE)의 하나로 지난해에 이어 2회째를 맞았다. 일자리 창출과 인재 육성에 대한 진정성 있는 관심에 기반해 대학생들을 비롯한 미래 세대에 초점을 맞춘 사회공헌활동이다.



임의택 기자 (ferrari5@rpm9.com)

최신포토뉴스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