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RPM9

자동차
HOME > 자동차 > 국산차

KG 모빌리티, 업계 최초 2023년 임단협 타결

발행일 : 2023-08-04 15:17:26
KG 모빌리티, 업계 최초 2023년 임단협 타결

KG 모빌리티가 지난 3일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 투표에서 합의안이 56.57%의 찬성률로 가결됨에 따라 국내 동종업계 최초로 2023년 임금 및 단체협상을 최종 마무리 지었다고 4일 밝혔다.

이로써 KG 모빌리티는 3년 만에 개최된 교섭에서 2010년 이후 14년 연속 무분규로 협상을 마무리 지으며, 회사의 경영정상화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 나갈 수 있게 되었다.

KG 모빌리티 노사는 “판매 물량 증대와 함께 회사의 미래 발전과 지속가능성 그리고 고용 안정을 위해 무엇보다 안정적인 노사관계가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그 어느 때보다 건설적이고 미래지향적인 논의 속에 상호 간의 입장 차이를 해소할 수 있었다”라며, 앞으로도 지금까지 이어온 상생의 협력적 노사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동종업계 노사가 임금 및 단체협상 논의에 난항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노사관계의 바람직한 방향성을 제시하며 조기 타결을 이뤄냄으로써, 선진 노사문화의 새로운 지평을 여는 데도 큰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2023년 임·단협 협상은 지난 6월 상견례를 시작으로 지난 1일 17차 협상에서 잠정합의안을 도출해 냈으며, 투표 참여조합원(2865명)의 56.57%( 1621명) 찬성으로 최종 가결됐다.

이번 협상은 회사의 장기적인 발전과 지속가능성 제고를 위한 임직원들의 사기 진작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으며, 주요 내용은 임금 부문 ▲기본급 5만원 인상 그리고 단체협약 주요 합의 사항으로 ▲본인 회갑 1일 특별휴가 신설 등이다.

한편, KG 모빌리티는 지난 2021년에 단체협약의 변경 주기를 기존 2년에서 3년으로 변경한 바 있다.

KG 모빌리티는 “내수 시장 위축 등 자동차산업 전반에 대한 위기가 고조되는 가운데 노동조합의 대승적인 합의와 직원들의 진심 어린 동참 및 결단으로 무분규 협상 타결을 이뤄낼 수 있었다”라며, “회사는 앞으로 토레스 EVX의 성공적인 출시뿐 아니라 글로벌 판매 물량 증대와 중장기 발전전략 실현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임의택 기자 (ferrari5@rpm9.com)

최신포토뉴스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