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RPM9

자동차
HOME > 자동차 > 국산차

KG 모빌리티, 2023년 상반기 7년 만에 흑자 전환

발행일 : 2023-08-03 00:44:00
KG 모빌리티, 2023년 상반기 7년 만에 흑자 전환

KG 모빌리티가 지난 상반기에 ▲판매 6만5145대 ▲매출 2조904억원 ▲영업이익 282억원 ▲당기순이익 345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러한 실적은 토레스와 함께 동유럽을 포함한 유럽 지역의 판매 확대와 실내 디자인과 상품성 등을 큰 폭으로 개선한 제품개선 모델 출시로 2분기 연속 매출 1조원을 돌파하며 상반기 흑자를 기록한 것이다.

지난 1분기 역대 분기 최대 매출에 이은 상반기 매출 2조원 돌파는 KG 모빌리티 역대 최대 매출이며, 상반기 흑자 전환은 2016년 이후 7년 만이다.

또한, 상반기 판매는 내수 3만8969대, 수출 2만6176대 등 총 6만5145대로 지난 2019년 상반기(7만277대) 이후 4년 만에 최대 실적을 기록했으며, 전년 동기 대비 36.5% 포인트 증가했다.

특히 토레스가 내수 판매 증가와 함께 유럽 시장으로 선적을 시작하며 내수와 수출 포함 2만8580대가 판매되는 등 상승세를 이끌었다.

상반기 손익 역시 판매 증가세와 함께 원가구조 개선과 내부체질 개선 등이 효과를 보이며 2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하며 영업이익 282억원, 당기순이익 345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KG 모빌리티는 이러한 판매 상승세를 이어나가기 위해 지난 5월과 6월 상품성 등을 큰 폭으로 개선한 렉스턴 뉴 아레나와 렉스턴 스포츠&칸 쿨멘 그리고 더 뉴 티볼리 출시에 이어 중형급 전기 SUV인 토레스 EVX를 9월 출시하는 등 제품 라인업을 확대하고 있다.

또한, 신흥시장 개척과 함께 세계 시장 공략을 강화하고 있다. 지난달 11~13일(현지 시각)에는 토레스 유럽 시장 론칭에 곽재선 회장이 직접 참석해 현지 판매 대리점과 콘퍼런스를 하고 해외시장에서의 판매 확대와 경쟁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으며, 연이어 16~20일에는 아프리카와 중동, CIS 지역을 대상으로 토레스 시승 행사를 열었다.

KG 모빌리티는 “토레스와 상품 개선 모델 출시 등 제품 라인업 확대로 판매가 증가하며 역대 상반기 최대 매출과 함께 2분기 연속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라며 “하반기에도 토레스 EVX의 성공적 론칭뿐 아니라 신흥 시장 개척과 세계 시장 공략 강화를 통해 판매 확대와 함께 재무구조를 개선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임의택 기자 (ferrari5@rpm9.com)

최신포토뉴스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