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PM9

라이프
HOME > 라이프

'빈센조' 이도국, '마법의 구슬' 조직원 첫 등장…'서늘함→공포감' 안방몰입감↑

발행일 : 2021-03-01 13:37:25

[RPM9 박동선기자] 배우 이도국이 드라마 '빈센조' 첫 등장과 함께 스토리 전개의 흐름을 보여주는 아이콘으로서의 몫을 예고했다.

지난달 27~28일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연출 김희원, 극본 박재범,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로고스필름) 방영분에서는 최명희(김여진 분)의 비밀 조직인 '마법의 구슬(해결사)' 중 한 명인 이황규(이도국 분)가 빈센조(송중기 분)·홍유찬(유재명 분)을 암살하려는 시도와 함께 이를 복수하는 사건 일말이 펼쳐졌다.

특히 서늘한 눈빛과 함께 정체불명의 트럭으로 빈센조와 홍유찬을 덮치는 모습부터, 빈센조에게 총격을 당하는 모습, 거짓죽음을 만들어내는 과정을 겪는 당혹감 등 이황규의 모습에 에피소드의 핵심이 쏠리면서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사진=tvN 캡처 <사진=tvN 캡처>

이는 상황마다 바뀌는 캐릭터의 심정적 측면을 제대로 보여준 이도국의 열연과 함께, 빈센조를 보는 재미를 한 단계 높이는 바로 이어졌다.

이렇듯 이도국은 이야기의 초반, 빈센조와 홍차영이 본격적으로 움직이게 되는 가장 중요한 에피소드를 상징하는 아이콘으로서는 물론, 다양한 상황을 실감나게 보여주는 신흥 명품 연기자로서의 존재감을 발휘하고 있다.

한편 이도국은 그동안 tvN '크리미널 마인드', '슬기로운 감빵생활', MBC '검법남녀 시즌2', '모범형사' 등에 출연해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바탕으로 다양한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왔다.

 박동선 기자 (dspark@rpm9.com)

최신포토뉴스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