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PM9

라이프
HOME > 라이프

타다 이용방법, 승차거부할 수 없다? ‘고객 위한 차별화 시스템 보니’

발행일 : 2019-05-15 21:04:41
사진=타다 공식홈페이지 캡처 <사진=타다 공식홈페이지 캡처>

타다 이용방법이 새삼 대중들의 관심사로 급상승하고 있다.

15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차량공유서비스 퇴출을 촉구하는 대규모집회가 열리면서 ‘카카오 카풀 서비스’, ‘타다’ 등의 이용방법을 더욱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타다의 이용방법은 휴대폰 번호 가입부터 시작되며, 출발지역과 도착지역을 지정하면 예상금액을 확인할 수 있다.

현재까지는 서울과 경기도 일부 지역에서 사용 가능하며, 점차 범위를 확대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

타다는 ‘베이직’, ‘어시스트’, ‘프리미엄’, ‘에어’ , ‘프라이빗’, ‘VIP VAN’ 등 다양하게 이용할 수 있으며 기존 택시 요금보다 높다.

하지만 고객들은 청결한 차량 유지와 와이파이, 무료 충전 사용 등 고객 맞춤 서비스에 만족감을 보였다.

또 기사가 목적지를 미리 확인할 수 없는 ‘바로 배차’ 방식으로 승차거부를 할 수 없는 점이 장점으로 부각되고 있다.

한편, 해당 서비스의 관리 및 운영을 맡는 브이씨앤씨 박재욱 대표는 언론 매체를 통해 앞서 “이동수단 최적화를 위해서는 2가지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IT을 통해 효율적으로 차를 움직이게 하는 것’과 ‘차량을 공유함으로써 전체 차량을 줄이는 것’이다. 기존 산업들과 긴밀한 협력 통해서 쉽고 편안하게 이동할 수 있는 환경과 생태계를 마련하려고 한다”고 말해 이용방법에 관심이 모이는 중이다.

 김정은 기자 (rpm9en@rpm9.com)

최신포토뉴스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