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PM9

연예
HOME > 연예

윤택, 돌아가신 母 생각에 눈물...‘어머니가 날 못 알아보셔’

발행일 : 2018-11-09 20:36:33
사진=MBC '사람이 좋다 '캡처 <사진=MBC '사람이 좋다 '캡처>

 
윤택이 9일 KBS1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돌아가신 어머니 생각에 눈물을 흘려 뭉클함을 자아냈다.

이날 윤택은 30년 전 스승님을 찾기 위해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모교를 방문해 스승님의 흔적을 조사하기 시작했다. 그러던 중 들춰 본 윤택의 생활기록부에는 ‘자퇴’라는 글만 덩그러니 적혀있었다. 고등학교 1학년 때 자퇴를 결정한 윤택은 당시를 되돌아보며 본인으로 속앓이를 했을 어머니를 떠올렸다.

윤택은 지난 3월 세상을 떠난 어머니를 언급하며 눈물을 멈추지 못했다. 앞서 윤택은 MBC ‘사람이 좋다’에서 중증 치매를 앓고 있는 어머니를 공개한 바 있다.

당시 윤택은 “아버지만 기억 하시고 아들도 못 알아본다”라며 “좀 더 빨리 효도를 많이 했으면 이렇게 눈물도 흘리지 않았을텐데”라고 전하며 오열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한편, 누리꾼들은 “know**** 윤택님 응원하고 자연인이다에서 아버님뻘 춥다고 입고가신 패딩 잠바 다 벗어주고 올때부터 정말 따듯한 사람임. 행복하세요 자연인이다 잘보고 있음”, “khj6****  평소에도 윤택씨 팬이었는데 오늘 부러웠습니다 저렇게 훌륭하신 스승님계신다는것이 너무눈물나고 부럽습니다 많이울며 감동적으로봤습니다 선생님 인상도 정말좋으시네요 윤택씨 승승장구하세요♡”, “juim**** 보면서 많이 울었습니다.나이를 먹어갈수록 조그만 감동에도 눈물이나네요”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김정은 기자 (rpm9en@rpm9.com)
 

최신포토뉴스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