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PM9

게임
HOME > 게임

스마일게이트 그룹, 2016년 매출 6,619억원···연간 실적 발표

발행일 : 2017-03-02 11:29:45
스마일게이트 그룹, 2016년 매출 6,619억원···연간 실적 발표

2017년 신규 PC 온라인 및 모바일게임 라인업 확대

스마일게이트 그룹(CEO 권혁빈, 이하 스마일게이트)이 2016년에도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갔다.

스마일게이트는 2016년 연간 실적발표를 통해 연결재무제표 기준으로 매출 6,619억원, 영업이익 3,748억원을 기록 했다고 2일(목) 밝혔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지난 2015년 대비 각각 10.24%와 13.44% 증가한 수치다.

최근 국내외 정치·경제 여건이 악화되고 있는 상황에도 스마일게이트가 호실적을 거둘 수 있었던 것은, ‘크로스파이어’의 지속적인 선전은 물론 ‘크로스파이어’ IP 다각화 전략이 성과를 거둔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크로스파이어’ IP를 활용해 텐센트가 개발한 모바일 FPS ‘천월화선 : 창전왕자’가 중국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얻은 것이 실적 견인에 한 몫을 한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올해로 서비스 10주년을 맞는 ‘크로스파이어’ 역시 중국을 비롯해 베트남, 필리핀 및 브라질 등 글로벌 시장에서의 꾸준한 인기에 힘입어 안정적인 매출을 올리며 실적을 뒷받침 하는 등 게임의 건재함을 입증했다.

이와 함께 스마일게이트 인베스트먼트가 이달 중소기업청으로부터 ‘2016 우수 벤처캐피탈 최대투자 부분’ 2위를 수상하는 등 지난해 유망한 중소벤처기업, 스타트업 등의 발굴·육성을 위한 적극적인 투자도 그룹 매출 실적에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마일게이트는 2015년에 이어 지난해 역시 전체 매출 기준으로 국내 게임업계 톱 5를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넥슨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영업이익률은 56.63%로 2009년 이래 8년 연속 영업이익률 50% 이상을 지켜냈다.

스마일게이트는 2017년에도 ‘크로스파이어’ IP 다각화를 적극 전개하는 동시에, 신규 PC 온라인 및 모바일 게임 라인업 확대를 통해 성장 동력 확보에 주력한다는 전략이다.

또한 국내 게임으로는 최초로 할리우드 메이저 제작사인 오리지널 필름과 영화 제작 계약 후 지난해 10월에는 유명 시나리오 작가인 척 호건과 계약을 맺고, 시나리오 제작 작업이 한창 진행 중인 등 ‘크로스파이어’의 영화화 사업도 꾸준히 순항할 것으로 예상된다.

게임 분야에서는 1월 론칭한 ‘소울워커’를 시작으로 ‘로스트아크’ 2차 CBT, ‘크로스파이어2’ 등의 주요 PC 온라인 신작들도 연내 공개될 예정이다. 모바일게임의 경우 2월 출시한 샌드박스 게임 ‘슈퍼탱크대작전’을 비롯해 음악연주 게임 ‘더뮤지션’ 등 다양한 장르의 게임 약 10여종을 선보이며 성장 모멘텀을 지켜나간다는 계획이다.

권혁빈 스마일게이트 그룹 CEO는 “지난해는 그룹의 대표 IP인 ‘크로스파이어’가 모바일게임화에서의 성공을 시작으로, IP 다각화의 본격적인 성과창출을 알리는 신호탄을 쏘아 올린 한 해였다”며, “올해에는 ‘크로스파이어’ IP 다각화 사업이 더 본격화 됨은 물론, ‘로스트아크’, ‘크로스파이어2’ 등 대작 게임 개발 및 모바일게임 라인업의 강화를 비롯해 우수 IP의 발굴과 확보에도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소성렬기자

최신포토뉴스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