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산차
수입차
부품·용품
정비·튜닝
모터스포츠
중고차
이륜차
금융·정유
상용차
종합
 
> 뉴스 > 뉴스 > 모터스포츠
F1대회, 전남도 대형투자 원동력 되어야
F1대회의 지속적 발전을 위해서는‘정부의 적극적 지원’이 반드시 필요
트위터
페이스북
입력 2011-04-04 13:20:16 수정 0000-00-00 00:00:00 RPM9 rpm9@rpm9.com

   

지난 해 전남도에서 최초로 개최된 세계적 스포츠행사인 포뮬러원국제자동차경주대회(이하 ‘F1대회’)가 미래 전남도의 대형투자를 이끄는 원동력이 되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박양우 중앙대 교수(전 문화부 차관)는 29일(화) 오후 2시부터 목포대 박물관 대강당에서 목포대학교 주최로 진행된 「F1대회 지속가능성과 잠재력에 관한 정책토론회」의 주제발표에서 “F1대회가 J프로젝트를 포함한 전남도의 미래 대형 투자를 유도하는 ‘선한 미끼 또는 방아쇠(Trigger)’가 되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F1경주장이 들어선 삼포지구는 J프로젝트의 선도사업으로서 육해공(Ground/Air/Marine) 엔터테인먼트 컨셉의 국제관광레저도시 건설의 선순환체계를 구축하는데 유리하며, 비록 단기적으로 많은 비용이 투입되어야만 하지만 장기적 관점에서 미래 전남 지역 발전을 위한 투자로 이해하여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F1대회의 성공이 지속되면 인근 J프로젝트 등 서남해안 대형투자사업을 이끄는 유인책으로 기능할 것이며, 전남을 ‘모터스포츠 본고장’으로 브랜드화시켜 '새로운 성공신화'를 만들어가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특히 2011년 F1대회는 전남의 지속적인 전진이냐 단발성 실패로 끝날 것이냐를 결판 짓는 분수령이 될 것이며, 현재 필요한 것은 미흡한 부분들을 지속적으로 보완하여 성공을 위한 계속적인 스토리텔링을 만들어 나가는 것이라고 강조하였다.

주제발표자로 참가한 김필수 교수(대림대 자동차학과)는 F1대회를 통하여 전남도가 미래 신성장동력인 스피드산업(모터스포츠산업+엔터테인먼트산업)을 선점할 수 있는 유리한 위치에 있다고 주장하고.

작년 F1대회 개최 이후 안정적인 F1대회 개최가 가능해졌다는 것은 국내 자동차 관련 업체나 동호회원들이 F1경주장에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는 측면에서 매우 큰 의미를 지닌다고 하였다.

또한 세계 5위의 자동차 생산수준, 새로운 자동차문화의 필요성, 1인당 2만불의 국민 소득 등의 주변 환경이 스피드 산업의 최적기가 도래하고 있으며 작년 F1대회를 계기로 과거 불법으로 인식되고 음성적으로 이루어지는 자동차 경주대회 및 튜닝산업이 양성화될 아주 좋은 기회를 맞았다고 하면서, 전남도는 다른 지역과 차별화된 발전을 위하여 고부가가치산업인 스피드산업을 적극 육성하여야 한다고 하였다.

국내 용인 에버랜드와 태백 레이싱파크는 지속적인 레이싱 경기 개최에 불리하므로, F1경주장을 통하여 일반인의 스피드 욕구를 흡수할 수 있도록 KAVO와 F1대회조직위의 틈새시장을 활용한 적극적인 마케팅활동을 주문하였다.

이를 위하여 미국 인디500 등 해외 사례를 벤치마킹하고, 영광 등 전남의 친환경 시스템과 연계, 자동차 튜닝시설의 유치, 경정․경마와 같은 합법적인 사업 추진, 국내외 각종 모터스포츠 경기 집중개최로 모터스포츠 성역화 작업도 필요하다고 지적하였다.

이외에 ‘F1대회의 수지개선 및 지방재정 부담 완화방안’의 주제로 발표한 전호문교수(목포대 체육학과)는 “그동안 전남이 도약할 수 있는 단초를 갖지 못했으나 F1대회를 통하여 모터스포츠산업이라는 새로운 성장동력을 가짐으로써 향후 지역 고용과 소득 증대로 이어질 수 있다.”고 주장하였다.

그는 “작년 F1대회 개최 결과 대규모 운영손실을 가져왔으나 월드컵․올림픽 등 국제대회 개최 시 수익여부를 따져서 유치했던 경우는 없었으며, 초기 투자비용을 ‘Seed Money'로 보아 국가와 지역의 병행발전의 토대를 마련하려는 전략적 사고가 필요하다.”고 말하였다.

또한 F1 마케팅 강화, F1대회에 필요한 지역 전문인력 양성, 다양한 경주장 활용방안 수립, FOM과의 재협상을 통한 지출 축소 등을 통하여 수지가 개선될 수 있으며, F1대회의 최대 수혜자는 개최국 정부인만큼 중앙정부의 F1대회 운영비 및 경주장 건설비 지원을 통한 국가균형발전의지가 무엇보다 요구된다.”고 강조하였다.

한편 현재 F1대회를 개최하고 있거나 개최 준비 중에 있는 대부분의 국가에서는 F1대회 개최에 따른 국가적 위상 강화와 경제파급효과 등을 감안하여 중앙 정부가 직․간접적인 재정지원을 실행 중이고, 특히 1990년대 신규 개최국인 중국, 말레이시아, 바레인, 싱가포르, 아부다비 등에서는 모두 정부 주도로 추진 중인 실정이다.
RPM9의 다른기사 보기  
ⓒ 2012 전자신문 & e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1 영화니 (180.XXX.XXX.26)
2011-04-04 17:31:56
지속적인 관심과 투자가 필요하겠군요.....올해 영암GP 일정이 잡힌만큼 작년보다 훨씬 좋은 대회운영...보여주었으면 좋겠네요...
의견에 댓글 달기
0 0
의견나누기(1개)
 * 4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800byte)
 * [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올린 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갤러리

2013
서울모터쇼
레이싱모델

람보르기니
가야르도

메르세데스-벤츠
CLS클래스
슈팅브레이크
통계서비스 영문 뉴스 통번역서비스 컨텐츠구매 PDF 뉴스레터신청 U-TV IT인포스테이션 ET SHOP BIZ etview 모바일서비스
전자신문사
RPM9
Copyright © Electronic Times Internet. All Right Reserved.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