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
카스토리
라이프
 
> 뉴스 > 마니아 > 카스토리 | 토픽
반전 드라마, 토요타는 잘못 없다
트위터
페이스북
입력 2010-07-15 01:10:16 수정 0000-00-00 00:00:00 한상기 hskm3@hanmail.net
이것은 새로운 반전 드라마이다. 미국 DoT(Department of Transportation)의 발표에 따르면 토요타의 급가속 사건은 운전자의 과실로 판명 났다.. 사고가 난 차량의 EDR(Event Data Recorders)을 분석한 결과 운전자의 과실이라는 설명이다. 그동안 차량에는 문제가 없다는 토요타의 주장과 맞아 떨어지는 것이다.

   


월 스트리트 저널에 따르면 별도로 진행된 조사의 블랙박스에서도 DoT와 비슷한 결론이 나왔다. 결론은 급출발 사건 시 스로틀 밸브가 완전히 열려 있을 때 브레이크를 밟지 않았다는 것이다. 즉 운전자가 가속과 브레이크 페달을 혼동한 것. 이럴 경우 급가속 사건이 일어난 토요타 차량은 전자적인 결함 보다 가속 페달 또는 플로어 매트의 문제로 결론이 날 가능성이 높아졌다.

DoT는 사고가 발생한 토요타 차량 3천 건 이상을 분석했고 토요타는 이 작업에 참여하지 않았다. 급가속 사건이 일어난 75건 중에서 오직 한 대만이 차량의 결함으로 나왔다. 바로 작년 8월 렉서스 ES 350으로 사망한 캘리포니아 경찰관의 차였다. 하지만 이 차량조차도 전장품의 문제라기보다는 플로어 매트가 가속 페달의 접촉돼 발생했다는 설명이다.

   


토요타는 대규모 리콜로 인해 금전적인 손해도 입었지만 품질에 대한 이미지 추락이 더 컸다. 급가속 사건이 운전자 과실로 최종 결론이 난다면 이미지 손상이 회복될 수 있을지도 관심사다. 1989년 미 정부가 직접 나선 급가속 조사에서도 이와 동일한 결론이 나온바 있다. 당시 문제가 된 차량은 아우디 5000이었다. 한편 지난 5월 NAS(National Academy of Sciences)와 NASA가 공동으로 진행한 조사에서도 토요타 급가속 사건에서 전자 장치의 이상은 발견되지 않았다.

토요타 사태가 그동안 논란이 되온 급가속의 비밀을 파헤쳐줄 것이라는 기대에는 못 미치는, 다소 김빠진 결론이다. 사실 전자 장치의 문제로 인한 급가속은 토요타만의 문제는 아니다. 가속 페달, 플로어 매트의 결함과는 다른 성질의 것이다. 토요타 급가속 사건이 전자 장치의 결함으로 판명됐다면 여기서 자유로울 메이커는 하나도 없다고 할 수 있다.
한상기의 다른기사 보기  
ⓒ 2012 전자신문 & e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의견나누기(0개)
 * 4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800byte)
 * [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올린 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갤러리

2013
서울모터쇼
레이싱모델

람보르기니
가야르도

메르세데스-벤츠
CLS클래스
슈팅브레이크
통계서비스 영문 뉴스 통번역서비스 컨텐츠구매 PDF 뉴스레터신청 U-TV IT인포스테이션 ET SHOP BIZ etview 모바일서비스
전자신문사
RPM9
Copyright © Electronic Times Internet. All Right Reserved.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