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PM9

라이프
HOME > 라이프

KBS 트롯 전국체전 톱8, "인생의 빛 같은 프로, 마지막까지 최선 다할 것" (간담회①)

발행일 : 2021-02-20 08:00:00

[RPM9 박동선기자] 진해성·신승태·한강·재하·김용빈·최향·오유진·상호&상민 등 KBS 트롯 전국체전 톱8이 경연레이스에 따른 소회와 함께, 앞으로 거듭될 트로트 인생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지난 19일 포켓돌스튜디오 유튜브 채널에서는 KBS '트롯 전국체전' 톱8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지난 19일 KBS 트롯 전국체전 톱8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사진=포켓돌스튜디오 제공) <지난 19일 KBS 트롯 전국체전 톱8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사진=포켓돌스튜디오 제공) >

이날 간담회는 사전진행자 MC하루의 사회와 함께, 진해성·신승태·한강·재하·김용빈·최향·오유진·상호&상민 등 최종전에 오른 8팀이 참석, 그동안의 소회와 최종전을 앞둔 설렘, 앞으로의 각오들을 이야기하는 시간으로 펼쳐졌다.

톱8 팀들은 우승 라이벌과 금메달 공약 등 최종전 무대에 대한 포인트와 함께, 트롯 전국체전이 자신에게 준 다양한 의의들을 진지하게 이야기했다.

KBS 트롯 전국체전 톱8 가수 한강. (사진=포켓돌스튜디오 제공) <KBS 트롯 전국체전 톱8 가수 한강. (사진=포켓돌스튜디오 제공) >

먼터 톱8은 출연 이후 인기도에 대한 질문에 일상생활 속 대중과의 일화부터 지자체 관계자들과의 이야기까지 다양한 에피소드를 털어놓으며, '트롯 전국체전'이라는 타이틀에 맞는 인기도를 실감했다는 점을 밝혔다.

재하와 오유진은 "어머니 심부름 다녀오다 보면 여러 가게 사장님들이 알아보시더라", "결승진출했다고 학교에서 플래카드도 걸어주고, 주변에서 많이 알아봐주시더라"라고 말했다.

KBS 트롯 전국체전 톱8 가수 진해성. (사진=포켓돌스튜디오 제공) <KBS 트롯 전국체전 톱8 가수 진해성. (사진=포켓돌스튜디오 제공) >

진해성은 "꾸미지 않은 상태에서 알아보신 분에게 민망해서 아닌 척 도망가기도 할정도로 여러 분들이 응원해주시더라(웃음). 또한 고향인 진해의 구청장님께서 부모님을 초대해 응원해주시기도 하고, 여러 팬분들이 응원 전단지부터 플래카드까지 곳곳에다 전하며 응원해주시더라. 정말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신승태는 "전라도로 시작했지만 원래는 강원도의 아들이다. 속초시장님이 직접 오셔서 사진찍고 SNS에 올려주셨더라. 가지는 않았지만 금의환향 한 것 같더라"라고 말했다.

KBS 트롯 전국체전 톱8 가수 오유진. (사진=포켓돌스튜디오 제공) <KBS 트롯 전국체전 톱8 가수 오유진. (사진=포켓돌스튜디오 제공) >

상호&상민(이상호·이상민 형제)은 "많은 개그계 동료들이 축하한다고 응원한다고 연락해줬다. 동기인 박나래씨가 바쁜 틈에 저희에게 '우리 둥이 오빠들 잘 돼야할텐데'라며 응원을 보내줬다. 이밖에도 댓글 등 다양한 형태로 저희의 모습에 용기를 얻었다는 말씀과 함께 응원을 보내주신 바가 많아서 힘이 됐다"라고 말했다.

KBS 트롯 전국체전 톱8 가수 상호&상민(이상호-이상민). (사진=포켓돌스튜디오 제공) <KBS 트롯 전국체전 톱8 가수 상호&상민(이상호-이상민). (사진=포켓돌스튜디오 제공) >

이같은 다양한 응원과 함께 거듭해온 경연릴레이를 거친 톱8. 이들은 최종전을 남겨둔 '트롯 전국체전'을 어떻게 바라볼까? 이들은 자신의 인생에 새로운 전환점이 됐다고 입을 모으며, 프로그램에 대한 감사를 표했다.

재하는 "음악적으로도 많이 몰랐고, 트로트를 포기할까도 생각했었다. 그런데 트롯 전국체전을 통해 좋은 분들도 만나게 되고 자신감도 얻게 됐다. 트롯 전국체전은 '20대 제 인생의 한줄기 빛'이다"라고 말했다.

KBS 트롯 전국체전 톱8 가수 최향. (사진=포켓돌스튜디오 제공) <KBS 트롯 전국체전 톱8 가수 최향. (사진=포켓돌스튜디오 제공) >

김용빈은 "코로나19로 활동하기 어려웠던 29살 제게 무대의 기회를 열어준 잊지 못할 프로그램"이라고 말했으며, 한강은 "큰 무대를 겪으면 성장을 느끼곤 하는데, 트롯 전국체전을 통해 정말 많은 성장을 한 것같다.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상호&상민(이상호·이상민 형제)는 "트롯 전국체전은 저희를 트로트 가수로 새로 태어나게 한 프로그램. 앞으로 두 발로 당당히 걷는 가수 되겠다"라고 말했으며, 신승태 또한 "트로트 첫 발을 내딛을 수 있었던 프로, 혼자라면 외로웠을 시작점을 동료들과 함께 할 수 있어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KBS 트롯 전국체전 톱8 가수 김용빈. (사진=포켓돌스튜디오 제공) <KBS 트롯 전국체전 톱8 가수 김용빈. (사진=포켓돌스튜디오 제공) >

최향은 "사회에 첫 발을 내딛고 방향성을 잃을뻔한 시점에서 트롯 전국체전은 제 스스로에게 확신과 믿음을 줬다"라고 말했으며, 오유진은 "제 인생에서 가장 멋진 도전"이라고 깜찍하게 말했다.

진해성은 "하늘에서 주신 기회가 아닌가 한다. 트로트가수들이 설 수 있는 무대, 방송공간이 흔치 않은데, 트롯 전국체전으로 정말 큰 기회를 얻었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트롯 전국체전 톱8은 최종전에 오른 감격과 함께 유종의 미를 거둘 것을 스스로 다짐했다. 또한 처음 함께한 87팀의 가수들에 대한 애정어린 시선을 꾸준히 이어가줄 것을 부탁했다.

KBS 트롯 전국체전 톱8 가수 재하. (사진=포켓돌스튜디오 제공) <KBS 트롯 전국체전 톱8 가수 재하. (사진=포켓돌스튜디오 제공) >

재하는 "결승까지 오게 돼 감격스럽다. 마지막 무대가 결승인만큼 잘하려는 욕심보다, 저다운 모습으로 피날레를 장식하겠다"라고 말했다.

한강과 김용빈은 각각 "결승까지 오르게 돼 영광스럽다. 마지막 무대 최선을 다하겠다", "올라온 것이 꿈만 같다. 마지막인만큼 끼를 쏟아붓겠다"라고 말했다.

상호&상민은 "이 자리에 있는 것만으로도 꿈만 같고 행복하다. 시청자분들을 위해 멋진 모습 보여드리겠다"라고 말했으며, 신승태는 "매번 이겨야겠다 생각보다는 후회없는 무대를 생각해왔다. 마지막도 초심을 잃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지난 19일 KBS 트롯 전국체전 톱8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사진=포켓돌스튜디오 제공) <지난 19일 KBS 트롯 전국체전 톱8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사진=포켓돌스튜디오 제공)>

최향은 "매 라운드마다 극도의 긴장감에 있었다. 하지만 최종전은 이상하게 편안한 마음이다 응원에 자신감을 얻은 듯하다. 최선을 다하는 무대로서 보답하겠다"라고 말했다.

오유진과 진해성은 "결승에 올라올 것이라는 생각도 못했다. 올라왔으니 열심히 무대 꾸미겠다", "열심히 최선을 다해서 멋진 무대 보여드리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KBS 트롯 전국체전 최종전은 금일 밤 9시15분 KBS2에서 방송된다.

 박동선 기자 (dspark@rpm9.com)

최신포토뉴스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