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PM9

연예
HOME > 연예

기은세, SNS 스타로 불려 아쉬웠다?

발행일 : 2019-03-14 23:18:20
사진=기은세 SNS <사진=기은세 SNS>

기은세에 대중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기은세는 14일 KBS2 ‘왜그래 풍상씨’의 종방연에 나타나 여전한 아름다움을 과시했다.

앞서 그는 KBS2 ‘해피투게더3’를 통해 인지도를 높였다.

이후 KBS2 ‘왜그래 풍상씨’에서 외적으로는 부유해 보이는 30대 중반이지만, 사실 누구에게 선뜻 말하지 못할 상처를 안고 살아간 ‘조영필’ 역을 연기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앞서 한 언론 매체와 인터뷰에서 “20대 후반까지 연기자로 성공해야 된다는 생각에 쫓겼다”며 “하지만 지금은 내가 정말 좋아하고 잘하고 사람들이 좋아해 주는 일을 하는 게 맞는 거라고 생각한다”고 털어놓은 바 있다.

당시 기은세는 “연기자가 아닌 SNS스타로 알려져 아쉬움도 있는 게 당연”이라며 “친하게 지내는 신다은이 드라마를 하고 있으면 부럽고 나도 하고 싶은 마음이 커진다”고 말해 향후 활동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김정은 기자 (rpm9en@rpm9.com)

최신포토뉴스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