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PM9

라이프
HOME > 라이프 > 스포츠

[대한민국 우루과이] 경계 1호는 역시 ‘손흥민’...‘검증된 실력’

발행일 : 2018-10-12 20:07:32
사진=MBC 캡처 <사진=MBC 캡처>

대한민국 우루과이 경기가 화제인 가운데 손흥민 선수의 출전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12일 8시 진행된 대한민국 우루과이 경기에서 손흥민 선수는 파울루 벤투 감독의 부름을 받고 경기에 나섰다.

이날 대한민국 우루과이 경기에 앞서 손흥민 선수의 컨디션 난조에 우려심이 깊어지기도 했다. 또한 올해 2018 러시아 월드컵,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뛰어난 성과를 보인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이 우루과이를 상대로 값진 첫승을 따낼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앞서 우루과이 주장 디에고 고딘은 한국팀을 강적이라고 설명했다. 기자회견에서 디에고 고딘은 “한국은 굉장히 강하다. 9회 연속 월드컵 진출에 대해서는 높게 평가하고 있다. 센세이셔널한 경기를 잘했기 때문에 굉장히 인상적이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내일 경기에 대해서도 잘 준비해야겠지만 쉽지 않은 경기가 될 것이다. 우리 팀의 실수를 줄이기 위해 팀워크를 잘 맞추고 수비적인 부분에 포커스를 맞추고 싶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손흥민은 현재 가장 유명하고 가장 잘하는 선수 가운데 한 명이다. 수비적으로 손흥민을 최대한 막고 역습을 노리는 경기를 할 것이다”라며 경계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김정은 기자 (rpm9en@rpm9.com)
 

최신포토뉴스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