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PM9

연예
HOME > 연예

한서희, 뷔 클럽 목격담에 누리꾼 반응 싸늘 "피해줄 거 알면서 왜 언급했나"

발행일 : 2018-06-14 16:52:53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

한서희가 라이브방송에서 방탄소년단 뷔와 관련된 일화를 언급했다.

한서희는 최근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서 “나 19살 때 방탄소년단 뷔와 클럽 갔었다”고 말하며 “당시 친한 친구였던 모델 김기범이 뷔를 데리고 왔다”고 말했다.

이에 누리꾼들이 뷔가 미성년자 때 클럽에 간 것이냐는 추측을 하자 한서희는 “나는 미성년자 때 많이 갔지만 걔는 모르겠다”고 답했다.

이 같은 한서희의 발언에 대해 방탄소년단의 팬들이 항의가 이어졌고 한서희는 "그렇게 아니라고 해도 난리네. 별것도 아닌 거 가지고 난리야. 그만해 이것들아"라는 글을 남겼다.

논란이 커지자 한서희는 14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19세 때 봤다고 한 것은 사실과 다르다. 우연히 본 것이 전부이고 어울려 논 것도 아니다. 괜한 논란을 일으켜서 미안하다”고 말했다.

한서희 발언에 누리꾼들은 “zsqa**** 상대해주지 않는 게 방탄 입장에선 이득 볼일 없는 사람 말에 휘둘려 뭐가 좋겟어”, “wodu**** 구설수가 끊이는 날이 없네 세상에서 제일가는 관종은 확실하다”, “dntr**** 진짜 방탄은 가만히 있는데 주변에서 난리치고들 있다”, “hgd1**** 아니 .. 상대에게 피해줄거 뻔히 알면서 저런 이야기는 왜 해?”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효은 기자 (rpm9en@rpm9.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최신포토뉴스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