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PM9

연예
HOME > 연예

이서원 성추행, 순수남 이미지에 먹칠..."마음 잘 맞는 사람이 좋다"고 말하던 배우

발행일 : 2018-05-17 17:38:58
(사진=블러썸엔터테인먼트) <(사진=블러썸엔터테인먼트) >

이서원이 동료연예인을 성추행 및 협박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돼 논란이 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서원은 지난 4월 8일 강제추행 및 특수 협박 혐의로 입건됐으며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됐다.

1997년생인 이서원은 2015년 JTBC ‘송곳’으로 데뷔해 KBS2 ‘함부로 애틋하게’, MBC ‘병원선’ 등에 출연하며 연기 활동을 펼쳐왔으며 블러썸엔터테인먼트 소속으로 송중기, 박보검을 잇는 차세대 기대주로 주목 받기도 했다.

특히 그는 인터뷰와 방송을 통해 맑고 순수한 이미지를 보여줬던 배우였기에 성추행 혐의 소식이 더욱 충격으로 다가온다.

이서원은 지난해 제니스글로벌과 디지털 매거진 뷰가 함께한 패션화보에서 이상형을 묻는 질문에 “마음이 잘 맞고, 대화가 잘 통하고, 배우라는 직업의 특성을 잘 이해해 줄 수 있는 분이 이상형”이 좋다고 말했다.

또 그는 ‘병원선’ 종영 후 인터뷰에서 “남중 남고를 나와 제대로 된 연애를 해본 적이 없다”고 전하기도 했다.

 이효은 기자 (rpm9en@rpm9.com)

최신포토뉴스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