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PM9

라이프
HOME > 라이프

박창진 사무장, 양성종양 수술 후 공개한 사진 "핵폭탄 같은 스트레스 때문에..."

발행일 : 2018-04-17 17:13:47
(사진=박창진 사무장 인스타그램) <(사진=박창진 사무장 인스타그램) >

박창진 사무장이 양성종양 수술 후 사진을 공개했다.

박창진 사무장은 2014년 12월 논란이 됐던 ‘땅콩 회항’ 사건을 겪은 피해자로. 그는 이 사건으로 인해 스트레스를 겪으며 건강 이상을 호소했다.

스트레스로 인한 양성종양에 시달리던 박창진 사무장은 자신의 SNS를 통해 뒤통수에 자리잡은 종양 사진을 게재했다.

박 사무장은 “핵폭탄 같은 스트레스로 지난 3년 간 머리 양성종양이 생겼다”며 “아픈 척 한다, 꾀병 부린다, 목통증으로 업무 도움 요청한 일을 후배 부려먹는다는 등 소문을 만들던 사내 직원들 비난이 난무했던 지난 시간의 흔적”이라고 전했다.

이후 양성종양 수술 소식을 알린 박창진 사무장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것이 당신들과 그 부역자들이 저지른 야만이 만든 상처”라며 “더 이상 방관하지 마라”는 글과 함께 수술 후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박 사무자은 "비록 직접 가해자가 아니더라도 방관한 당신들 또한 그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생각된다”며 “계속 된 방관은 제2, 제3의 동일한 피해자를 만들 뿐이다"고 밝혔다.

 이효은 기자 (rpm9en@rpm9.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최신포토뉴스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