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PM9

자동차

HOME > 자동차 > 모터쇼

[2017 디트로이트 모터쇼] 기아차 ‘스팅어’, 베일 벗었다

발행일 : 2017-01-09 09:36:51
[2017 디트로이트 모터쇼] 기아차 ‘스팅어’, 베일 벗었다

기아자동차의 퍼포먼스 세단 ‘스팅어(프로젝트명 CK)’가 베일을 벗었다.

기아차는 8일(현지시간) 미국 러셀 인더스트리얼 센터(Russell Industrial Center)에서 열린 '2017 북미 국제 오토쇼(2017 North American International Auto Show, 이하 디트로이트 모터쇼)’ 사전 미디어 행사에서 프리미엄 퍼포먼스 세단 스팅어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스팅어는 자동차의 본질에 충실해 기아차의 디자인 역량과 R&D 기술력을 모은 후륜 구동 기반의 5인승 세단이다.

[2017 디트로이트 모터쇼] 기아차 ‘스팅어’, 베일 벗었다

스팅어는 ▲역동성과 고급스러움을 강조한 디자인 ▲여유로운 실내 공간 확보 ▲파워풀한 동력성능 ▲차체강성 강화와 첨단 안전사양 탑재를 통해 향상된 안전성 등을 갖췄다.

지난 2011년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선보인 콘셉트카 GT의 디자인을 기반으로 제작된 스팅어는 발표 6년 만에 양산차로 재탄생했다.

차명 ‘스팅어’는 사전적으로 ‘찌르는, 쏘는 것’을 의미하며 혁신적인 스타일과 주행성능을 갖춘 프리미엄 퍼포먼스 세단의 이미지를 직관적으로 느낄 수 있다.

[2017 디트로이트 모터쇼] 기아차 ‘스팅어’, 베일 벗었다

스팅어는 피터 슈라이어 디자인담당 사장이 디자인을 총괄, 낮은 전고와 긴 휠베이스를 바탕으로 스포티하면서도 고급스러운 감성이 강조됐으며 항공기 디자인을 모티브로 해 역동적인 느낌을 풍기는 것이 특징이다.

스팅어의 주행성능은 고성능차 개발 분야에서 30년 이상의 경력을 쌓은 알버트 비어만 시험·고성능차 담당 부사장이 총괄했다. 특히 스팅어는 독일 뉘르부르크링 서킷에서 테스트를 통해 주행성능을 담금질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스팅어는 디자인에서부터 주행성능, 세심한 부분까지 완성도를 높인 차량”이라고 말했다.

[2017 디트로이트 모터쇼] 기아차 ‘스팅어’, 베일 벗었다

이번 행사에서 기아차는 ▲세타Ⅱ 2.0 터보 GDi ▲람다Ⅱ V6 3.3 트윈 터보 GDi 두 종류의 가솔린 엔진 라인업을 공개했다.

가솔린 2.0 터보 GDi 모델은 최고출력 255마력과 최대토크 36.0㎏f·m의 동력성능을 갖췄다.

가솔린 V6 3.3 트윈 터보 GDi 모델은 최고출력 370마력과 최대토크 52.0㎏f·m의 강력한 동력성능을 갖췄다.

특히 V6 3.3 트윈 터보 GDi 모델은 단 5.1초 만에 100㎞/h에 도달할 수 있어 기아자동차 중 가장 빠른 가속을 자랑한다.

[2017 디트로이트 모터쇼] 기아차 ‘스팅어’, 베일 벗었다

스팅어에는 2세대 후륜 8단 자동변속기가 기본 장착돼 ▲부드러운 변속감 ▲주행질감 개선과 ▲연료 효율성 향상 등의 효과를 제공한다.

한편 스팅어는 기아차 세단으로는 최초로 4륜구동 모델도 함께 개발돼 운전자의 선택폭을 넓혔다.

기아차의 안전 기술 브랜드인 드라이브 와이즈(DRIVE WiSE)가 적용된 스팅어는 ▲차량과 운전자의 정보를 모니터링해 운전자의 집중력이 흐트러졌다고 판단될 경우 경고음을 울리고 계기판에 시각적 알림을 띄우는 부주의 운전 경보시스템(DAA, Driver Attention Alert) ▲차량이 차선을 벗어날 경우 차가 자동으로 운전대를 돌려 원위치로 복귀시키는 차선 이탈 방지시스템(LKAS, Lane Keeping Assist System) ▲차량 전방의 잠재된 충돌 가능성을 운전자에게 경고해주는 전방 충돌 경고시스템(FCA, Front Collision Warning) 등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 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 기술이 장착됐다.

기아차 관계자는 “스팅어는 강력한 파워뿐 아니라 편안한 승차감과 고급스러운 디자인을 구현한 차”라면서 “스팅어는 목적지에 가장 빨리 도착하는 것보다는 그 여정을 위한 자동차”라고 말했다.

스팅어는 올해 상반기 중 국내에 출시될 예정이며, 기아차는 스팅어를 시작으로 향후 고급형 모델을 선보일 계획이다.
 임의택 기자 (ferrari5@rpm9.com)

최신포토뉴스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