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PM9

자동차
HOME > 자동차 > 기획/종합 > 업계소식

美 내구품질조사, 렉서스 '1위'

현대기아차, 랜드로버, 미니 등 '평균 이하'

발행일 : 2014-02-14 22:28:28
▲ 렉서스 뉴 제네레이션 IS '소닉 티타늄(Sonic Titanium)' <▲ 렉서스 뉴 제네레이션 IS '소닉 티타늄(Sonic Titanium)'>

미국에서 팔린 2011년형 차량 중 토요타의 고급차 브랜드 렉서스가 가장 내구품질이 좋은 반면 현대·기아차는 평균에 못 미쳤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13일 미국의 시장조사기관 JD파워가 홈페이지에 발표한 `2014 차량 내구품질 조사(VDS)`에 따르면 전체 31개 자동차 브랜드 가운데 렉서스는 100대당 문제 발생 건수가 68건으로 가장 적어 3년 연속 수위를 달렸다.

VDS 지수는 JD파워가 구매 후 3년이 지난 차량 소유자를 대상으로 최근 1년간 엔진이나 변속기 등 202개 항목에서 어떤 문제를 겪었는지 조사해 차량 100대 당 문제 건수를 수치화한 것이다. 올해는 2011년형 차량 소유자 4만1000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10∼12월 조사했다.

이 조사결과 기아차는 문제 발생 건수가 151건, 현대차는 169건으로 나타나 전체 평균인 133건 보다 많아 각각 공동 19위, 27위에 그쳤다.

메르세데스-벤츠는 104건, 캐딜락은 107건, 혼다의 고급차 브랜드 아큐라는 109건의 문제 건수를 보여 상위 2∼4위에 오른 반면 랜드로버(179건), 닷지(181건), 미니(185건)는 29∼31위에 머물렀다.

올해 내구품질 평균인 100대당 133건은 지난해 126건보다 6% 늘어난 것으로 JD파워가 조사를 시작한 1998년 이후 처음으로 전년보다 증가했다.

데이비드 사전트 JD파워 부사장은 “전체적으로 엔진 부조(hesitation)나 변속 시 덜컹거림 등의 문제가 증가했다”며 “제조사가 연비 감소에 힘쓰면서 다른 품질을 떨어뜨린 것은 아닌지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인순기자 insoo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최신포토뉴스

위방향 화살표